퀴네앤드나겔 올해 1-9월 해상-육상 상승세

  • parcel
  • 입력 : 2019.11.06 11:01   수정 : 2019.11.06 11:01


퀴네앤드나겔이 올해 3분기까지(1~9월) 해상 및 육상운송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올해 주춤한 시장 환경으로 항공 화물의 감소세를 보였다.

퀴네앤드나겔은 10월 22일 정식 발표를 통해 올해 1~9월 연결기준 순매출액은 158억3,800만CHF(스위스프랑)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했고 영업이익(EBIT) 7억9,400만CHF, 순이익 5억9,800만CHF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6.6%, 3.1% 늘어났다고 밝혔다.

해상화물 사업은 순매출액 56억3,300만CHF, 영업이익 3억5,700만CHF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3% 10.2% 성장했다. 취급 컨 물동량은 367만TEU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4.3% 늘어났다.

반면 항공화물 사업은  순매출액 35억300만CHF, 영업이익 2억6,300만 CHF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 3% 줄어들어 올해 어려운 항공화물 시황을 반영했다. 취급 물동량 또한 전년 동기 대비 6.4% 줄어든 122만t을 기록했지만 의약품 및 헬스케어 등 특수화물 분야는 이익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육상운송 사업은 순매출액 27억CHF, 영업이익 6,200만CHF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 8.8% 늘어나 글로벌 교역 부진과는 별개로 상승세를 보였다. 회사 측은 특히 독일 및 프랑스의 콘솔화물 증가에 기여를 했다고 평가했다. 또한 계약물류도 순매출액 40억2,000만CHF, 영업이익 1억1,200만CHF를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5%, 20.4%로 대폭 증가했다.
 
[ⓒ 코리아포워더타임즈 & parcelherald.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