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PA-LG 유플러스, 5G 기반 스마트항만 구축 나서

  • parcel
  • 입력 : 2019.11.06 11:01   수정 : 2019.11.06 11:01


부산항만공사(BPA)가 세계 최초로 5G 기반의 스마트 부산항만 구축에 나섰다.

부산항만공사는 10월 31일 본사 3층 중회의실에서 LG유플러스를 비롯, 서호전기 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 고등기술연구원과 함께 ‘부산항 5G기반 스마트항만 구축을 위한 크레인 자동화 사업 협력’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스마트 부산항만’ 구축에 본격 나섰다.

BPA는 업무협약과 함께 실무협의회, 기관별 협력사항 등 세부 추진방안 마련에 합의하고 올해 말까지 북항 신감만부두에 크레인 자동화를 위한 테스트베드를 설치해, 내년에는 운영시스템 적용 등 검증작업에 돌입한다.

스마트항만이란 4차 산업혁명에 따른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혁신 기술을 도입해 육상과 해상 간 물류흐름이 최적화된 항만을 일컫는다. 그 중 항만크레인 자동화는 스마트항만 구축의 핵심사항으로 레일식 크레인의 자동화는 네덜란드 싱가포르 등 선진항만에서는 이미 도입돼 있지만 타이어식 크레인의 자동화는 전무한 상황이다.

이번 MOU는 세계 최초로 5G 통신을 활용한 원격제어 시스템을 구축해 노후화된 북항의 타이어식 야드크레인 자동화를 위한 기술개발이 주 목적이다. 구체적으로 동부부산컨테이너터미널이 운영 중인 북항 신감만부두를 테스트베드로 해 야드크레인 1대에 원격제어 및 자동화 기술을 도입하고 향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세부 과업으로는 기존에 구축된 북항 타이어식 야드크레인의 ▲컨테이너 양ㆍ적하 자동화 ▲주행·횡행·충돌방지 구현 ▲흔들림·뒤틀림 방지, 미세 움직임 보정 ▲딥러닝 기반 크레인 자동운행 성능개선 ▲항만운영시스템(TOS) 연동 등을 추진한다.
[ⓒ 코리아포워더타임즈 & parcelherald.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 보기